[문화유산] 신록의 계절에 더욱 좋은 공주 마곡사 > 언록속의 마곡사


언론속의 마곡사

언록속의 마곡사

[문화유산] 신록의 계절에 더욱 좋은 공주 마곡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5-13 10:49 조회18회 댓글0건

본문

공주=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공주는 이제 명실상부 세계유산의 도시다. 2015년 송산리 고분군(무령왕릉)과 공산성이 백제역사 유적지구에 포함돼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이후, 지난해에는 마곡사를 포함한 7개 사찰이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으로 세계유산이 됐다.

신록의 계절, 어딘들 좋지 않으랴마는 세계유산 산사를 처음, 혹은 새로 돌아볼 계획이라면 이 계절에는 마곡사다. '춘마곡추갑사'(春麻谷秋甲寺)라 할 만큼 봄의 경치가 빼어나다는 마곡사를 조금 이른 봄에 미리 찾았다.

천왕문 앞의 돌탑 [사진/전수영 기자]
천왕문 앞의 돌탑 [사진/전수영 기자]

딱 1년 전인 2018년 5월, 마곡사는 한 차례 '수모'를 겪었다. 세계문화유산 후보지를 사전 심사하는 이코모스(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가 한국이 신청한 산사 7곳 중 마곡사와 안동 봉정사, 순천 선암사는 '역사적 중요성이 충분히 드러나지 않았다'며 양산 통도사, 영주 부석사, 보은 법주사, 해남 대흥사만 등재를 권고한 것이다.

하지만 외교부와 문화재청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끝에 6월 30일 열린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WHC) 회의에서 7곳이 모두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21개 위원국은 만장일치로 '7곳을 모두 합쳐야 유산의 가치가 제대로 드러난다'는 데 동의했다.

대광보전 [사진/전수영 기자]
대광보전 [사진/전수영 기자]

◇ 화승 기르고 배출한 남방화소 

세계유산이 된 7개 사찰은 불교 신앙을 바탕으로 종교활동과 의례, 강학, 수행을 지속해서 이어온 한국의 대표적인 종합 불교 승원이다.

도시에 세워진 사찰 대부분이 조선의 숭유억불 정책으로 폐사됐지만, 산지 사찰들은 그 기능을 이어왔다. 자연에 순응해 가람 배치가 비대칭적이고 비정형적인 것이 특징이다.

마곡사 역시 태극 모양으로 휘어 흐르는 마곡천이 남원과 북원으로 나눈다.

대지가 좁은 북원의 중심 건물인 대광보전은 지세 흐름에 맞춰 서남향을 향하고 남원의 중심 건물 영산전은 동남향을 향해 서로 교차한다. 해탈문과 천왕문이 그 사이에서 방향을 적절하게 틀어 자연스럽게 접근할 수 있다.

마곡사는 많은 화승(畵僧)을 배출한 남방화소이기도 하다. 승병의 집결지였던 마곡사는 일본의 침략으로 막대한 피해를 봤지만 전란 후 대규모 야외 법회가 열리면 많은 군중이 모여들었고 이것이 전후 복구에 큰 역할을 담당했다.

17세기 대규모 야외 법회가 대중화하면서 대형 불화인 괘불도 본격적으로 등장하는데, 초기 뛰어난 작품들이 마곡사를 중심으로 한 중부 지방에서 제작돼 동남부 지역으로 전파됐다.

조선 말 마곡사에 머무는 승려 300명 중 불화를 배우는 승려가 80명에 이르렀다는 기록도 있다. 마곡사 석가모니불괘불탱(보물 1260호)에는 승려와 일반 신도 등 시주자 명단이 자세하게 적혀 있다.

영산전과 매화당 [사진/전수영 기자]
영산전과 매화당 [사진/전수영 기자]

◇ 김시습이 떠나고 당도한 세조

태화산(423m) 동쪽 자락에 자리 잡은 마곡사의 창건에 대해서는 서로 다른 두 가지 기록이 전한다.

우선 '마곡사사적입안'은 신라 고승 자장율사가 당나라에 다녀온 뒤 643년 선덕여왕의 후원을 받아 세운 7대 가람 중 세 번째 사찰이라고 기록하고 있다.

또 다른 기록은 보조선사 체징이 창건했다고 전한다. 신라 말부터 고려 전기까지 폐사됐다가 고려 중기(1199년) 보조국사 지눌이 중창하고 대가람을 이루었다 한다.

마곡사(麻谷寺)라는 이름은 보철 화상이 법을 얻어 오자 사람들이 삼(麻)처럼 모여든 데서 유래했다 한다.

그러나 중국의 마곡 보철이 우리나라에 왔었다는 기록은 없다. 그래서 신라 말에 보철의 법을 받아온 무염 대사가 스승을 기리기 위해 마곡사라는 절을 개창했다고도 한다.

수행 공간인 남원에는 현재 마곡사에 남아 있는 건물 중 가장 오래된 영산전(보물 제800호)이 있다. 천불을 모시고 있어 천불전이라고도 한다. 영산전 현판은 마곡사에 들른 세조가 써서 남겼다.

영산전 옆 매화당은 생육신의 한 사람인 매월당 김시습이 머물던 곳이다. 김시습은 수양대군(세조)이 단종을 제거하고 정권을 장악한 계유정난 이후 사육신의 시신을 수습해 장례를 치른 뒤 이곳에서 은신하고 있었다.

세조가 자신을 만나러 온다는 소식에 김시습이 먼저 떠나고 없자 세조가 '김시습이 나를 버렸으니 가마를 타고 갈 수 없다'며 두고 간 연(가마)도 마곡사에 있다. 

티베트 불교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 금동보탑 [사진/전수영 기자]
티베트 불교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 금동보탑 [사진/전수영 기자]

◇ 마곡사의 보물들 

극락교 건너 북원에는 가장 높은 곳에 대웅보전(보물 제801호)이, 그 아래 앞마당에 대광보전(보물 제802호)과 오층석탑(보물 제799호)이 일렬로 자리 잡았다.

대웅보전은 밖에서 보면 2층으로 보이지만 내부는 하나의 공간이다. 석가모니불을 중심으로 약사여래불과 아미타불을 모시고 있다. 현판은 신라 명필 김생의 글씨라 한다.

대광보전은 진리를 상징하는 비로자나불이 동쪽을 향해 모셔져 있다. 현판은 시문서화(詩文書畵) 사절로 꼽히는 표암 강세황의 글씨다. 바닥 장판을 걷어 올리면 참나무로 짠 삿자리가 깔려있다.

이 삿자리에는 걷지 못하던 자가 백일기도를 드리는 동안 정성으로 삿자리를 짜고 마지막 날에는 제 발로 걸어 나갔다는 이야기가 전해 내려온다.

임진왜란 때 불타 없어진 것을 1785년(정조 9년) 다시 지었다. 안팎으로 구성과 장식이 풍부하고 건축 수법이 독특해 조선 후기 건축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오층석탑이다. 2층 기단 위에 5층 탑신은 일반적인 석탑의 형태지만, 꼭대기 상륜부에 금동보탑이 올려져 있다.

이는 국내에서는 유일하고 세계적으로도 유례가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고려 말 티베트 불교(라마 불교)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백범 명상길 [사진/전수영 기자]
백범 명상길 [사진/전수영 기자]

◇ 김구 선생의 자취 

백범 김구 선생은 명성황후 시해에 가담한 일본 군인을 살해하고 옥살이를 하다 탈옥해 삼남 지방을 떠돌다 마곡사로 숨어들었고, 이곳에서 원종(圓宗)이라는 법명으로 출가했다.

'백범일지'에는 '사제 호덕삼이 머리털을 깎는 칼을 가지고 왔다. 냇가로 나가 삭발 진언을 쏭알쏭알 하더니 내 상투가 모래 위로 툭 떨어졌다. 이미 결심은 하였지만 머리털과 같이 눈물이 뚝 떨어졌다'고 기록을 남겼다.

마곡사는 김구 선생이 머물렀던 백련암과 백범당, 마곡천 옆 삭발 바위와 징검다리, 송림욕장 등을 잇는 백범 명상길을 조성해 놨다.

해방 후 마곡사에 들른 김구 선생은 대광보전 기둥의 주련 '돌아와 세상을 보니 모든 일이 꿈만 같구나'라는 문구를 보고 감개무량하여 앞마당 왼쪽에 향나무를 심었다 한다.

백범당에는 이 주련이 똑똑하게 보이는 앞마당에서 찍은 사진, 김구 선생의 진영과 함께 생전 즐겨 쓰던 휘호도 걸려 있다. 휴정 서산대사의 선시로 김구 선생의 친손자인 김양 전 국가보훈처장이 마곡사에 기증했다.

踏雪野中去 눈 덮인 들판을 걸어갈 때

不須湖亂行 어지럽게 함부로 걷지 말라.

今日我行跡 오늘 내가 가는 이 발자취가

遂作後人程 뒷사람의 이정표가 될 것이니 

마곡사에서는 템플스테이(magoksa.templestay.com)를 하며 하룻밤 머물 수도 있다. 전통 한지 공예나 생활 공예 등을 배우는 체험형과 소나무 숲을 걷거나 스님과의 차담을 할 수 있는 휴식형으로 운영된다.  

※ 연합뉴스가 발행하는 월간 '연합이매진' 2019년 5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3 08:01 송고

 

관련기사링크

https://www.yna.co.kr/view/AKR20190417043000805?input=1195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제6교구본사 태화산 마곡사(麻谷寺)
(우. 32520) 충남 공주시 사곡면 마곡사로 966Tel. 041-841-6220~3Fax. 041-841-6227템플스테이. 041-841-6226
Copyright ⓒ Magoksa. All Rights Reserved.
관련사이트